강남레깅스룸

010 – 6626 – 2244

언제든지 편안하게 빠른답변은 전화 및 문자 주세요.
문의하는데 돈들지 않습니다!! 전화주세요!!



★ 추가금액 전혀 없습니다. ★

품격있고 럭셔리한 국내 최초 레깅스룸!
하이클래스 정통 탑브라 레깅스룩
투명한 정찰제 주대로 최고급의 서비스를 제공!
강남권 템,쩜오,멤버쉽 통합 비교 불가능한 사이즈
가격대비 최상의 퀄리티로 모시겠습니다.

강남레깅스룸정보를 설명해 드리자면
최초의 레깅스초이스 시스템은 기존 텐카페

언니들의 퀄리티와 셔츠&란제리룸과 비슷한 주대!
무분별한 인터넷광고 보단 멤버쉽으로 운영되는
강남지역에서 편안하게 내 개인정보유출없이
술자리를 가지실수있는 시스템으로,
풀싸롱 & 풀클럽 셔츠룸&란제리룸&가라오케

기존강남지역유흥커뮤니티에 실증나신
고객들을 위한 신개념 유흥 컨텐츠 입니다!

레깅스 룸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자면

레깅스 룸이란?

셔츠차림x 홀복x 레깅스복이나
필라테스 복장으로 아름다운
20대 매니저들의 몸매를 한번에 확인할수있어
새로운 눈의 즐거움을 느끼실수 있습니다

강남에서도 쾌적하고 깔끔한 인테리어 공간에서
미모와 서비스 마인드를 겸비한 레깅스 미녀들이
고객님들과 만남의 시간을 기다립니다
교육도 잘 된 언니들과 즐거운 시간을 한번 보내보세요^^
고객님들의 로망을 현실로 만들어 드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문의 주시는 것에 대한 답을 드리자면 
혼자 오시는 거에 대해 부담을 가지고 계시는 분들이 많은데
주 손님분들의 3분의 1이 혼자 오시는 분들 입니다
언니들이 고객분들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최대한 노력도 할 것이므로 부담없이 편하게 방문해주시면 됩니다.

강남 유흥에서 왜 1등인지 보여드리겠습니다.

1. 확실할 때만 모시겠습니다.


감언이설로 실망시켜 드리지 않습니다.
실시간 상황 브리핑으로 거짓없이 솔직하게 말씀 드립니다.
(현재 상황,아가씨,가격,정보,시스템,대기 시간)

2. 정해진 금액 이후 추가금액은 일체 없습니다.

정찰제 시스템으로 가격변동이나 추가금액은 절대 없습니다.

3. 신뢰,신용,믿음으로 고객님들을 모시겠습니다.

믿음과 진실된 마음으로 여러분들을 대해
여러분들이 제게 마음을 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4. 혼자 오실수록 서비스는 강합니다.


요즘은 식당이나 놀거리도 혼자서 가능합니다.
눈치 볼 사람없이 더 질퍽하게 노실 수 있습니다.

1. 확실할 때만 모시겠습니다.

– 실시간 상황 브리핑으로 거짓없이 솔직하게 말씀 드리겠습니다.
(현재 상황,아가씨,가격,정보,시스템,대기 시간)

2. 정해진 금액 이후 추가금액은 일체 없습니다!

– 정찰제 시스템으로 가격 변동이나 추가 금액은 절대 없습니다.

3. 신뢰,신용,믿음으로 고객님들을 모시겠습니다.

– 믿음과 진실된 마음으로 고객분들께 다가가겠습니다.

4. 요즘은 혼술시대입니다.

– 혼자 오시면 눈치 볼 사람이 없어 더 진하게 노실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레깅스 룸의 광수입니다  
믿음과 성실의 마음으로 사람을대하면 상대방도
제게 마음의 문을 연다는 생각으로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겉으로만 마주하는 만남보다는 속마음까지 내보일수 있는 만남을 원합니다  
언제나 성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많은관심부탁 드립니다
 


 010 – 6626 – 2244

 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으로부터 욕설과 막말을 듣는 등 아주대 병원측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드러난 이국종 아주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이 15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 군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 센터장은 지난달 14일 미국 샌디에이고항에서 우리 해군 순항훈련전단과 합류했고, 이날까지 캐나다 벤쿠버와 미국 하와이를 거쳐 태평양을 횡단하는 전단의 훈련에 참가했다. 해군 명예 중령 자격으로 한 달 여간 진행된 훈련을 마치고 구축함 문무대왕함과 군수지원함 화천함 장병 600여명과 함께 이날 새벽 입국한 이 센터장은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기 위해 환영행사가 시작되기 전인 오전 9시께 진해 군항을 서둘러 떠났다고 해군측은 밝혔다. 이후 오전 10시 ‘아덴만 작전’으로 인연을 맺은 석해균 해군리더십센터 교관에 직접 전화를 걸어 한 시간 정도 만나 이야기를 나눈 이 센터장은 “훈련이 재미있었다”는 말을 하고 욕설 파문에 대해선 언급을 삼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 센터장은 창원을 떠나 가족과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외상센터와 닥터헬기 배치를 놓고 아주대병원과 갈등을 겪어온 이 센터장은 그러나 곧바로 병원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서류 상 이달 말까지 파견에 따른 휴가로 일정이 잡혀 있어서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 센터장은 지난달 2일 병원에 파견신청서를 제출하고 해군훈련에 참가했다”며 “파견기간이 1월말까지라서 병원 출근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욕설 파문으로 언론과 여론의 관심이 집중됐지만 이 센터장은 내달 중에는 정상적으로 병원으로 복귀해 환자 치료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주대병원의 한 교수는 “권역외상센터 운영과 관련해 이 센터장과 지속적으로 갈등을 빚었던 유 의료원장 임기가 올 2월말 끝나기 때문에 새로 선출될 의료원장과 호흡
영만 갖고 가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대외 교류 사업 등을 감당했으면 했어요. 사업을 다양하게 확장하기 위해서 대표이사라는 명칭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올해 개관 25주년을 맞이한 정동극장이 환골탈태한다. 지난해 8월 수장으로 임명된 김희철 대표이사가 중심에 있다. 그는 부임하자마자 24년 간 정동극장 수장을 가리키는 명칭인 극장장 대신에 대표이사를 사용하면서 의지를 다졌다."지난 5개월 동안 저희들의 정체성, 미션, 비전을 새롭게 바꾸는 작업을 해왔어요. 한마디로 공공극장으로서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하겠다는 겁니다. 특정 장르를 통해 특정 관객, 즉 주로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극장 기능에서 내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축하고자 합니다."
공연업계에 약 30년간 몸 담은 김 대표는 충무아트센터 본부장, 세종문화회관 공연예술본부장 등을 지냈다. 충무아트센터 재직 시절, 흥행 돌풍을 창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프로듀서로 나서기도 했다. 지역문화재단의 지원을 받는 공공극장이 자체 기획 시스템으로 대형 뮤지컬을 성공적으로 올린 사례는 드물어 주목 받았다. 그 덕에 충무아트센터는 제작극장으로 격상되기도 했다.김 대표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시민이 참여할 수 있게 하고 싶어요. 친숙함이 분명 필요하다는 생가입니다. 그런 목적에 맞게끔 방향 설정을 해나갈 것입니다. 정동극장이 잘해왔던 전통 분야도 극장 운영의 중요한 축인 만큼 잘 다뤄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